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 7. 11. 13:26

놔두니깐 쓸 데가 있네 ^^

두 달 전에 거실에 있던 HTPC를 업그레이드 하고 남은 부품들을 팔아 버릴까 하다가
아들 녀석 조금 크면 인터넷PC용으로나 조립해 주려고 남겨 놓은 부품들이 있었다.
4년이 넘게 사용한 부품들이니 팔아도 몇 푼 못 받기도 하지만 인터넷 서핑하는 목적으로는
나름 쓸만한 사양이기에 보관하고 있던 것인데 오늘 갑자기 쓸 일이 생겼다.

엇그제 2주 전 아현동에서 자양동으로 이사온 불알친구 놈한테 다급한 전화가 왔다.
집에 도둑이 들어서 CPU랑 메모리만 훔쳐 달아났다는... ㅡ,.ㅡ;;;
CPU 쿨러를 잡아 뜯어 버려서 메인보드도 못 쓰게 되버렸다고 하니
집에 남겨 놓은 부품들과 딱 매치.. ㅎㅎㅎ

결국 남겨 놓은 부품들을 오늘 가서 설치해 주기로 했다.
이사하느라 돈이 궁하던 차에 술 사준다면서 반색을... ㅋㅋㅋ

<사양>
CPU: 셀러론 2.4GHz(3.0G 오버)
RAM: Geil DDR 256MB*2
M/B: ASUS P4S533-MX

거실에서 4년여의 세월을 보내며 나의 AV라이프에 큰 영향을 미쳤던 메인보드.
HTPC에서 생기는 많은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던 즐거움이.. ^^
구입 당시 백패널에 SPDIF 단자가 달린 보드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던 보드이기도 하고 SDR과 DDR를 모두 쓸 수 있어서
메모리 업그레이드에도 도움이 되었던 기특한 보드.
사실 SD급 영상만 기준으로 놓는다면 현역으로 뛰어도 전혀 문제가 없지만
H.264로 인코딩 된 HD영상들이 늘어 나기 시작하면서 안타깝게 물러남.

[2007-07-27]

'컴퓨터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PC Story (3)  (4) 2008.07.11
My PC Story (2)  (0) 2008.07.11
My PC Story (1)  (3) 2008.07.11
쿼드 코어 갖고 싶다  (0) 2008.07.11
기가비트 스위칭 허브  (0) 2008.07.11
놔두니깐 쓸 데가 있네 ^^  (0) 2008.07.11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