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루비

메리 크리스마스 어제 밤에 가족들과 조촐히 파뤼하는데 루비가 너무 귀여운 모습으로 앉아 있길래 한 커트 찍었습니다. (실은 몹쓸 수전증 때문에 잘 건진 사진이 이거 하나라능.. ㅠ.ㅠ) 모두들 메리 크리스마스~~!! ^^ 더보기
놀아줘용~~ 고양이들을 2년 키워보니 정말 동거인이라는 말이 딱 어울립니다. 밥 주고 화장실만 잘 치워주면 있는 듯 없는 듯 하게 지내죠. 그런데 가끔 지 맘이 동하면 사람한테 무지 친근하게 다가옵니다. 주로 졸려서 그럴 때가 많은데 하는 행동이 꼭 놀아달라는 것처럼 보이죠. (한참 주변에서 뭉개다가 늘어져 자는 것 보면 맞는 것 같습니다. ㅎㅎ) 특히 제가 컴터 앞에 앉아 있으면 쪼로로 기어 와서는 발라당 눕습니다. "나한테도 신경 좀 써 주삼" 한 놈(왼 쪽, 토토)이 먼저 와서 누워 있자 나머지 한 놈(오른 쪽, 루비)도 쏜살 같이 다가옵니다. 그런데 루비는 오래 뭉개고 있지는 않습니다. 시큰둥하게 등을 잘 보이곤 하죠. 옛날에는 재워 달라고 무릎팍을 파고 들곤 했었는데 나이가 먹어 갈 수록 혼자 놀기를 즐기는.. 더보기
루비와 토토의 두번째 생일 어제는 두 고양이들이 태어난지 2년이 된 날이었습니다. 태어난지 2개월 된 놈들을 집에 데려 올 때 차 안에서 불안에 떨며 울어대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그런데 벌써 2년이라니 시간 참 빨리 갑니다. 그래서 간단한 파티를 준비했습니다. 음.. 그런데 고양이 파티라기보단 사람 파티군요. ㅋㅋㅋ 와인에 치즈 케잌이 땡겨서 마트 다녀 왔는데 반값에 할인판매하는 치즈고구마케잌을 넙죽 집어 왔습니다. 그런데 그냥 고구마 케잌이더군요. 치즈는 반죽할 때 잠시 들리기만 한 듯... ㅡ.ㅡ 그래도 맛은 좋았습니다. 케잌에 춧불도 붙여가며 분위기를 잡았지만 뭔 일인지 알리 없는 고양이들은 딴 짓만.. ㅎㅎ 그러다 참치캔을 따는 순간! 광속(!!!!)으로 다가와 주둥이를 들이 밉니다. 잠깐 기다렷! 하고 소리치자 잠시 멈칫.. 더보기
아흑~ 내 스피커! ㅠ.ㅠ 어젯밤에 저녁 식사를 즐겁게 하고 있는데 우당탕 소리가 나길래 쳐다봤더니 고양이가 스피커에서 떨어지더군요. 평소에 올라가 있기를 좋아하고 별다른 사고도 안치길래 그냥 놔두었었는데... 스피커를 쳐다 보니 상단에 흡집이 보이더군요. 평소에는 옆에 있는 오디오 랙을 통해 옆으로 오르락 내리락 하는데 어제는 갑자기 앞에서 점프를 했습니다. 지가 한 방에 점프하기엔 살짝 높은데 무리하다가 못 올라가니깐 뒷발로 스피커 그릴을 냅다 차는 순간~ 제명이 됐어요~~ (개콘 버전 ^^) 꺄울~!!!! 지대로 빵꾸를!!!! ㅠ.ㅠ;;;;;; 늘 붙어 있는 고양이 털들은 뽀나쑤~~~ 아들놈 어린 시절에는 스피커를 자빠트려 유닛을 뽀개 놓은 적도 있는데 이젠 다 커서 한시름 놨다고 생각했으나 고양이라는 복병을 만나 홈씨어터 .. 더보기
루비와 토토 군대가다 입대하자 마자 대장 말년차가 되어 버린 루비. 만사가 귀찮습니다. 총도 성의 없이 다루고... 경계근무 폼은 그럴 듯 합니다만... 만사 귀찮은 건 마찬가지.. ㅋㅋㅋ 성격이 소심한 토토는 스나이퍼 임무를 부여 받았으나 농땡이중.. ㅎㅎ 그래도 자세하나 만큼은 서부의 사나이!! 아니다... 암컷이니깐 서부의 아가씨? ㅋㅋㅋㅋㅋ 아무튼 군대 얘기는 재미없다구~~~ 지금도 가끔 입대하는 꿈 꿔서 깜짝짬짝 놀란다니깐... ㅎㅎ 더보기
사이좋은 자매 아들 녀석이 쓰던 똑딱이 디카를 꺼내서 보니 재밌는 사진들이 있더군요. 잠 잘 때도 사이좋은 자매. 루비와 토토. 잘못해서 야단 맞을 때도 우리는 한 몸. ㅋㅋㅋ 고양이들 긴장하면 귀가 뒤로 접히는데 흡사 가변익 전투기 F14 톰캣(그러고 보니 고양이 종류군요. ㅎㅎ)이 떠오릅니다. 이 모습이 귀여워서 괜히 때리는 척 하면서 장난치곤 하죠. 나도 고양이라규~~~ ㅎㅎ 접히는 날개 형태가 고양이 귀랑 비슷합니다. 그 때문에 톰캣이란 별명을 얻었는지는 며느리도 모르지만요. 어렸을 때 제가 가장 좋아하던 비행기였습니다. 지금은 F18에게 자릴 내주고는 퇴물 신세가 되버렸지만 한 때는 차~암 멋졌는데 말이죠. 더보기
루비 중성화수술 암컷 두 마리의 수술비용에 대한 부담으로 자꾸 미뤄왔던 중성화수술을 단행했습니다. 비용도 비용이지만 왠지 불임녀로 만들어 버리는 것이 잘하는 것인가 라는 의문도 쉽사리 날짜를 잡지 못한 원인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도 계속 키우려면 키우는 우리도 그렇고 주변 이웃들에게도 민폐가 되는 것 같아 결정을 한 것이죠. 우선 한 마리 먼저 하고 나머지 한 마리는 다친 다리가 낫는데로 바로 수술할 계획입니다. 수술 후에 맥빠진 모습의 루비입니다. 대체로 온순하지만 나름 까칠할 때도 많은 루비인데 몸이 불편해서 그런지 평소보다 힘이 없는 걸 보니 안타까움이 앞서네요. "아 놔~ 귀찮은데 자꾸 찍고 그러시나?" 수술 부위인데 몇 일 지나서 보니 수술부위에 딱지가 져 있네요. 목에 캡을 씌워 놨는데도 핥아대더니 반.. 더보기
요즘 우리집 고양이들 우리집 고양이 루비와 토토의 요즘 모습들입니다. 카페트 밑에서 두더쥐 놀이를 하고 있는 루비 옆에서 고상한 자세로 엎드려 있는 토토. 생긴 것과 다르게 무척 호기심이 왕성한 루비. 화분들 냄새 맡는 것도 좋아했는데 요즘은 별 관심이 없더군요. 사자 갈기를 연상시키던 시절의 토토. 지금은 무자격 야매 미용사(ㅎㅎ) 때문에 볼품 없게 되버렸습니다. ㅡ.ㅡ 이쁘게 생기진 않았지만 털털함이 나름 매력인 루비. 오드아이는 아닌데 사진 분위기가 그럴 듯 하네요. ^^ 야매 미용사가 심혈을 기울였으나 모양새는 빠지는 토토. 위에 있는 사자 갈기 사진과 비교하면.. 쩝. 겁이 많은 토토는 잘못했을 때 야단치면 잘 숨습니다. 이 번에는 에어컨 뒤에 숨었지만 그래봐야 부처님 손바닥. ㅎㅎ 고양이들이 좋아하는 의자 위에 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