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 3. 30. 15:32

블루투스 핸즈프리 모토로라 H270

나름 시간을 들여 골랐던 플랜트로닉스의 핸즈프리가 허망하게 초기불량으로 반품한 후 더 고르기가 귀찮아져 버렸다. 그래서 그냥 후딱 골라버린게 모토로라 H270이다. 왜 이걸 했냐고? '싸다'는 것과 '핸폰이 모토로라니깐 호환성은 문제 없겠지'하는 막연한 생각과 '가장 최근 모델'이라는 점도 작용했다. 마지막으로 한가지 생각은 일단 싸니깐 사소한 문제는 웃으며 넘겨줄 수 있다는 것.. ㅎㅎ
박스는 심플하다. 겉에 모토로라 정품 확인용 스티커가 있는데 2009년 3월로 표기되어 있다. 1년 AS라고 하니 그 안에 고장난다면 사용해 볼 기회가 있을 것이고 그 이후에 고장난다면 뭐... 핸즈프리를 버리게 될 가능성이 높으니.. ㅎㅎ
충전기의 커넥터가 USB 타입이라서 PC용 USB 케이블로도 충전이 될 듯 합니다. 제가 했을 때는 조금 있다가 바로 만충전 상태가 되던데 실제론 만충전이 아니었습니다. 충전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아무튼 충전기로는 잘 됩니다.
모토로라 휴대폰과 핸즈프리가 왠지 세트같은 느낌을 줍니다. 조리개를 좀 더 조이고 찍었어야 되는데 손으로 들고 찍다 보니 그렇질 못해서 전체적으로 흐릿하게 나왔네요.
귀에 닿는 스피커부분은 주변이 고무로 되어 있는데 착용감이 아주 좋지는 않습니다. 계속 끼우고 있었더니 귀가 좀 아프던데 플랜트로닉스 360 모델은 아주 편했었습니다. 귀걸이도 모토로라 것은 탄성이 더 있는 재질인데 이 보다 부드러운 플랜트로닉스 제품이 더 좋았습니다. 다만 소리는 모토로라쪽이 더 잘 들리더군요.
모토로라 휴대폰에 악세서리로 들어 있는 이어폰의 스폰지를 끼워줬습니다. 이렇게 하니 그냥 귀에 꼽을 때 보다 편하더군요. 그래도 장시간 착용시는 좀 걱정이 됩니다.

핸즈프리로 전화를 해 보니 상대방에서 살짝씩 끊긴다고 하더군요. 블루투스 핸즈프리의 공통적인 문제 같기도 한데 살짝 아쉬운 부분입니다. 다만 소리 크기는 적당히 잘 들린다고 하니 마이크 감도는 괜찮은 듯 합니다. 사용상에 큰 문제는 없을 듯 하네요. 앞으로 운전중에 전화 통화가 편해지겠습니다. 하지만 가급적 안전을 위해 전화를 안 하는 게 좋겠죠? ^^

'컴퓨터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가비트랜의 속도 문제  (10) 2009.04.21
NAT 200Mbps 유선 공유기  (3) 2009.04.17
블루투스 핸즈프리 모토로라 H270  (0) 2009.03.30
LCD도 치킨게임 종식한다  (0) 2009.03.11
HDD 속도가 빨라지면?  (2) 2009.03.11
저렴한 노트북 업그레이드  (2) 2009.03.10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