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03.24 20:43

담금주의 매력

약초 산행에 재미를 들여 담금주를 열심히 만드는 국민학교 불알 친구가 하나 있습니다. 그 덕에 저도 하나씩 하나씩 얻어 먹고 있는데요. 모이다 보니 어느 새 종류가 나름 많아졌습니다. 식탁 위에 놔두고 저녁 식사 때 반주로 골라 먹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ㅎㅎ 담금주의 매력은 놔두면 놔둘수록 맛이 고급스러워지는 걸 느끼게 된다는 것인데 막 걸렀을 때는 텁텁하거나 소주의 알콜 맛이 강한 경우가 많지만 한 두 달 정도 병 안에서 숙성하면 더 좋은 맛이 나는게 신기하더군요.

 

 

장기간 기다렸다 먹어야 되기 때문에 인고의 세월을 참아야 하는 고통(?)이 있습니다만 참고 기다린 만큼 맛으로 보답해 주는 술이 참 기특합니다. 제가 직접 산을 다니며 채취할 재주도 없거니와 저질 체력으로 인해 부담이 큰지라 이렇게 한 병 한 병 얻어먹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친구야~ 고맙다~~ ㅎㅎ)

 

 

'사는 이야기 > 술 한 잔의 여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스 스페셜 2014  (0) 2014.08.08
맥스 스페셜 2013  (7) 2013.11.25
담금주의 매력  (2) 2013.03.24
맥스 스페셜 에디션 2012  (2) 2012.06.24
기다림의 즐거움  (4) 2012.05.20
홈플러스 와인페어  (2) 2011.10.22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murakuno.tistory.com BlogIcon 無樂 2013.03.28 22: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병은 거의 다 비었군.
    맛난서 먼저 다 먹은거여? 아님 맛있는건 아끼고 맛 없는거 먼저 먹는다고 비운거여?

    2009년도 글을 보니...내가 막 존댓말로 댓글 달아놨네....ㅋㅋㅋ
    그 땐 그게 자연스러웠는데...ㅎㅎㅎ
    벌써 4년이 넘어가는구나 ㅠㅠ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3.03.28 22:47 신고 address edit & del

      예.. 저건 딱 한 잔 남았었죠. 지금은 다 마시고 다른 걸로 바꿨어요. ㅎㅎ
      말씀 듣고 보니 제가 블로그 시작한지도 꽤 됐군요.
      다음 블로그부터 계산하면 거의 7년 다 된다는... 시간이 참 빨리 갑니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