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5.20 07:21

기다림의 즐거움

몇 년전 맥주 좋아하는 회사 후배 덕분에 다양한 맥주의 세계를 경험하기 시작했는데 그 전까지 맥주라고 하면 하이트, 카스, 라거이고 카프리나 스타우트 또는 버드와이저나 가끔 먹는 정도였었죠. ㅎㅎ 그러다가 맥주를 직접 담궈서 먹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는 걸 알게 됐고 하우스 맥주를 파는 가게들도 경험해 보면서 정말 술의 세계는 오묘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 중에서도 직접 만들어 먹는 맥주의 다양한 맛은 그 즐거움이 꽤 크더군요.

 

그런데 맥주를 담궈 먹는다는 것이 (다른 술들도 그렇듯이) 꽤 노력을 요하는 일이더군요. 저같이 게으른 사람들은 쉽게 할 일이 못되는 듯 싶었습니다. 물론 초보자들을 위한 비교적 간편하게 만드는 방법들도 있긴 하지만 맛을 추구하려면 결국은 그만큼의 노력이 들어가야 하는 것은 자명합니다.

 

그래서 근근히 얻어 먹기나 하던 차에 몇 달 전부터 아예 한 달에 한번씩 받아서 먹게 됐습니다. 동호회원께서 만드시는 건데 매번 레시피를 바꿔 가면서 먹을 수 있어 재미가 아주 쏠쏠합니다. ^^ 다만 더 좋은 맛을 위해 허벅지를 바늘로 찌르며 기다려야 하는 인고의 시간들이 있는데 처음에는 못 참겠더니 지금은 좀 느긋해졌습니다. (도를 닦는다는.. ㅋㅋ) 그래도 중간중간에 괜히 한 번씩 쳐다 보면서 침을 넘기는 건 여전합니다. 빨리 먹고 싶다능~~

 

 

'사는 이야기 > 술 한 잔의 여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금주의 매력  (2) 2013.03.24
맥스 스페셜 에디션 2012  (2) 2012.06.24
기다림의 즐거움  (4) 2012.05.20
홈플러스 와인페어  (2) 2011.10.22
든든하다~!  (4) 2011.07.21
빅토리아 비터, 사무엘 아담스, 아사히  (2) 2010.01.07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murakuno.tistory.com BlogIcon 無樂 2012.05.20 07: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새벽같이 올렸군.
    어제 차 타러 갔던거....안 올려? ㅎㅎㅎ

    맥주는 시원하게 먹어야 되는줄 알았는데...맛있고 제대로 된 맥주는 상온에서 그냥 먹어도 맛있다며?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2.05.20 09:37 신고 address edit & del

      일욜 아침 일찍부터 블로그 방문을.. ㅋㅋㅋ
      그렇지 않아도 맥주 글 쓰고 바로 연이어 썼어요.
      글 다 쓰고 나니 그 사이에 댓글들을 달아 주셔서.. ㅎㅎ

      풍미가 강한 술들은 너무 차면 맛이 죽어서 제 맛을 못 느끼더군요.
      일단 상온에 놔뒀다가 발효가 어느 정도 되면 냉장고에 몇 주 넣어 뒀다가 먹어요.
      냉장 숙성 과정이라고 하는데 저는 뭐 잘 몰라서 대충 1~2주 정도 후에 먹죠.

  2. 코넨 2012.05.20 07: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예나 지금이나 맥주 참 좋아하네 ^^ 우리나라 맥주 회사들도 다양한 소비자의 니즈에 좀 부흥해 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일본 출장길의 맥주들은 참 맛있는데 말이야 종류도 수십가지고.. 베스트는 에비스프리미엄 몰트지만.. 직접 담궈먹는 분들도 늘어나더라 여러가지로 성취감도 있고 재미있겠다 ^^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2.05.20 09:40 신고 address edit & del

      술은 인생의 낙 중의 하나니 바뀔 수가 없다는... ㅋㅋ
      니 말대로 국산 맥주들도 더 다양해지면 좋겠어.
      그런데 유통과정이 엉망이라 그나마도 제 맛을 못 살리고 있으니 안타까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