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1.03 22:50

갤럭시 GTX 560 Ti SOC WE

지난 주에는 뻘짓을 하나 했습니다. 멀쩡한 560 Ti를 잘 쓰고 있던 중에 경매로 올라온 다른 제품을 덜컥 낙찰받아 버린 것이죠. ㅎㅎ 결제해 놓고도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었습니다만 그 놈의 호기심이 뭔지... ㅡ.ㅡ;;;

위에 것이 기사용중이던 ASUS 560 Ti입니다. 밑에가 새로 산 것이고요. 검은 색 무광과 유광 스모키 톤 금속 판때기와는 서로 다른 느낌을 줍니다. 사실 저는 유광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갤럭시 제품은 구형이 무광이었는데 리비전이 바뀌면서 유광으로 바꼈더군요. 사실 전 여기까지만 바뀐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왼쪽이 갤럭시 제품인데 구형에는 여러 개 달려 있던 프로들라이저(가운데 까맣고 네모난 칩)가 하나 뿐입니다. 내부 사진도 찾아서 비교해 보니 전원부가 많이 바꼈습니다. 구형이 너무 비싸서 안 팔리던 문제를 해결하고자 단가절감을 한 느낌이 역력합니다. 모르고 산 제가 잘못이지만 아쉬운 부분이네요. 기판 길이는 ASUS 제품과 거의 같고 쿨러 때문에 전체적으로는 짧지만 보조 전원 커넥터가 뒤를 향하고 있어서 실제로 케이스에 넣을 때는 더 불편하더군요.

성능만 확실하면 되지 뭐... 하고 자위를 했으나 이미 오버되어 있는 기본 클럭(950MHz)에서조차 FurMark를 패스하지 못하고 튕깁니다. 벤치마크 사이트의 결과물과 비교해 온도가 많이 올라가는 것으로 보아 케이스 쿨링의 문제로 생각은 됩니다만 아쉽네요. 클럭을 900MHz 정도로 낮추면 계속 돌기는 하는데 온도가 100도에 육박하여 그냥 중지했습니다. 아무래도 쿨러의 성능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게임 내에서는 저 정도로 온도가 올라가지 않기 때문에 괜찮더군요. VSync OFF 상태에서 30분 정도 게임을 해 보니 70~75도 정도 범위에서 왔다 갔다 합니다. GPU 클럭은 970MHz까지도 무난하게 도는 듯 하고 메모리는 2500(5000)MHz로 세팅해 놨는데 아직은 별 이상이 없네요. 기존 ASUS 제품에 달린 코어나 메모리보다는 오버가 더 잘 되는 듯 하긴 합니다만 쿨링이 못 받쳐 주다 보니 나중에 여름이 오면 어떨지 걱정이 좀 되긴 합니다.

일단 종합적인 첫 인상은 그냥 밋밋하네요. 다행히 소음은 생각보다 크지 않아서 계속 쓸 수 있을 것 같은데 전에 쓰던 거에 비해 확 차이 나는 부분도 없고 코어 전압이 살짝 높다 보니 소비전력도 높고(30~40W 정도 더 먹음) 말이죠. 모양은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이지만 개인적으론 만족스럽습니다. 사이버틱한 모습이 괜찮긴 한데 유광의 압박으로 장갑 끼고 만져야 되는 아픔이 있네요. ASUS를 팔 것이냐 갤럭시를 팔 것이냐 조금만 더 고민해 보고 결정해야 겠습니다. 아~ 머리 아파~!#$%^&*

'컴퓨터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USB 메모리의 exFAT 파티션에서 GRUB4DOS로 부팅하기  (10) 2012.06.09
쿨링팬 튜닝  (3) 2012.02.21
갤럭시 GTX 560 Ti SOC WE  (8) 2012.01.03
스마트 라이프에 입성!  (5) 2011.11.29
아들의 첫 컴퓨터  (3) 2011.11.05
3R인텔 쿨러  (2) 2011.09.22
Trackback 0 Comment 8
  1. Favicon of http://murakuno.tistory.com BlogIcon 無樂 2012.01.04 11: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모르는 내가 봐도...쿨링은 아무래도 팬 2개짜리가 낫지 않겠슴둥?
    소음도 별 차이 없담서?

    걍 아수스 데꼬 살어.
    갤럭시는 나한테 무상기증하고. 캬캬캬캬


    기판이 하얀게 이쁘긴 하다만....
    참고로.............................................자위 너무 오래 하지마. 흐흐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2.01.04 15:26 신고 address edit & del

      ASUS는 소음이 없진 않지만 상대적으로 조용하면서 안정적인 게 장점이고
      갤럭시는 성능이 약간 더 좋고 포트 구성(노멀 HDMI 포트와 DP)이 맘에 든다는 장점이 있는데 고민되네요.
      일단 오늘 ASUS를 중고시장에 내놔 봤어요. 하늘의 뜻에 맡겨봅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2.01.04 16:03 신고 address edit & del

      FurMark 돌렸을 때 죽는 문제를 갤럭시 AS 센터에 물어 봤더니 무슨 프로그램인지도 모르네요.
      그래서 이상유무를 확인할 기준이 될 방법이 있느냐고 했더니 딱히 없다고 합니다.

      이상유무 판단은 AS 센터에서만 가능하며 GPU와 메모리를 테스트하는 전용 프로그램이 있고
      그걸 패스하면 3DMark 돌려보는 정도인가 본데 제 꺼 상태로 봐서는
      별 이상없다고 돌아올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일단 게임은 잘 돌아가니 이상 없다고 해야 할지 혹시 모르니 AS 센터 한 번 보내야 되는 건지... 쩝.
      괜히 뻘짓해서 마음 고생 몸 고생만 하고 있네요. 못된 호기심을 버리고 살아야 맘이 편한데.. ㅡ.ㅡ

    • Favicon of http://murakuno.tistory.com BlogIcon 無樂 2012.01.05 15:07 신고 address edit & del

      엥? 아수스를 내놨다고??

      훔....

      직접 만져본 사람이 판단한거니...더 정확하긴 하겠고, 너랑 나랑 생각이 틀리긴 하다만

      적어논 글만 봐선..나같으면 아수스 데꼬 산다.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2.01.06 09:28 신고 address edit & del

      ASUS를 시장가 수준에서 내놔 보고 잘 안팔리면 갤럭시를 팔 수도 있긴 해요.
      그래서 하늘에 맡겨본다는 심정으로... ㅎㅎㅎ

      둘 중에 어느 게 낫냐라고 하면 거의 똔똔이라 뭐가 더 낫다고 꼬집어서 얘길 못하겠어요.
      그리고 제가 정확한 판단을 내렸다고 생각치 않습니다. 그저 감성의 문제일 뿐이죠. ㅋㅋㅋ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2.01.13 10:00 신고 address edit & del

      무락 형님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ASUS가 우여곡절 끝에 어제 새 주인을 만났습니다.
      떠나 보내면서도 왠지 아쉽기는 했습니다만 갤럭시에 더 애정을 갖고 써보렵니다.

      그동안 다나와에 가격이 올라오지 않던 갤럭시 제품이 어제 보니 등록됐던데
      너무 비싸게(36만원!!) 나온 게 아닌가 싶습니다. 구형처럼 돈바른 부품 구성이라면
      이해가 조금이라도 가겠지만 지금 버전은 그만큼의 메리트는 없어 보이거든요.
      '몇 만원 남기려면 지금 팔아야 되나?' 하는 생각이 문뜩 들었다는... ㅎㅎㅎ

  2. Favicon of http://murakuno.tistory.com/ BlogIcon 무락 2012.01.14 22: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주인 만나 갔다면...그것대로 인연이 끝난거이니...새로운 녀석과 정붙이고 살아야지 뭐....

    하긴...
    주인이 뻑하면 지름신...그 분 영접을 하도 잘 하셔서 언제 바람날지 모르지만... ㅡ,.ㅡ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2.01.15 18:33 신고 address edit & del

      저 놈도 1년 못 갈 것 같습니다. ㅋㅋㅋ
      자꾸 바람나는 것도 좋은 습관은 아닌데..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