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4.18 14:07

주말에 감상한 몇 편의 영화

지난 주말에는 화창한 날씨 덕분에 집에서 영화를 감상했습니다. (이게 뭥미? ㅡ.ㅡ;;;)

토요일에는 첫 번째로 '레드 라인'부터 감상을 시작...
최근에 레이싱 게임들을 좀 하다 보니 실차들의 주행음을 시원하게 듣고 싶었던 이유로
얼마 전에 찾아 본 영화입니다. 몇 일 숙성시켜 뒀다가 드디어 개봉.

역시나 비인기(?) 영화답게 스토리는 뭐 그렇고 그렇습니다. 별 기대도 안했고요.
눈요기는 역시 시원스럽게 달려 주는 고가의 스포츠카들..
시끄러운 배경음악 덕분에 차량의 엔진음이나 배기음을 즐기기엔 다소 아쉬움이 있긴 했습니다만
가슴 속이 후련해진 느낌은 들더군요. 한 가지 더 흠이라면 주인공 아가씨의 무대뽀 운전씬.. ㅋㅋ

일요일에는 가족 영화로 선택한 '그린 호넷'

초딩 아들 넘이 재밌는 영화 없냐고 물어 보길래 비장의 카드로 꺼내 들었죠. ㅋㅋㅋ
그런데 저는 영화의 스토리 보다는 거기에 나오는 차들이 더 눈길이 가더군요. 쓰흡~~
아들 놈도 제가 레이싱 게임 하는 걸 옆에서 가끔 보다 보니 몇 차종은 압니다. (특히 베이롱)
저보다 더 반가워 하더군요. ㅎㅎㅎ
영화 스토리를 함축하자면 개그스러운 배트맨 정도로 생각이 드네요.
이 영화도 역시 스토리 따지지 말고 화면에 그대로 몰입해야 즐거운 영화입니다.
한마디로 뒤끝은 없는 영화이니까요. ^^

오전에 그린 호넷 보고 오후에는 한가한 시간에 (아들은 공부, 마눌님은 가사 활동)
볼륨을 좀 낮춘 채로 다큐 영화 '홈(Home)'을 감상했습니다.
이 영화를 보고 있자니 인간이 지구에 있어 암적인 존재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에서 본 영화들에서 보던 고성능 스포츠카들이 기름을 처묵처묵하는 기계들인데
Home에서는 그런 차들이 환경파괴범으로 느껴지더군요. ㅡ.ㅡ

그래서 주말에 얻은 결론... "즐겁게 살되 환경도 생각하자" 교훈 끄읕~~~~ ㅎㅎ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가에 날아든 반가운 손님  (6) 2011.05.16
아흑~ 내 스피커! ㅠ.ㅠ  (4) 2011.05.05
주말에 감상한 몇 편의 영화  (4) 2011.04.18
루비와 토토 군대가다  (4) 2011.03.06
사이좋은 자매  (2) 2011.01.06
아들 둔 아빠들의 로망  (4) 2010.12.12
Trackback 0 Comment 4
  1. 코넨 2011.04.21 15: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차가 아무리 파괴한다고 해도 새발의피일듯 ㅋ
    그래도 검은 연기 뿜으며 가는 오래된 차들 보면 좀 그렇긴 하더라 ^^;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1.04.21 22:50 신고 address edit & del

      영화를 연달아 봤더니 그런 기분이 든건데 니 말대로 자동차만의 문제가 아니지. ^^

  2. 그누 2011.05.17 00: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음... 역시 눈에 뵈는게 없는 남녀지간이라도 비싼차 위에선 기분 몬내는구먼??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1.05.17 09:53 신고 address edit & del

      저 장면에서 쟤네들이 이 차 저 차 돌아다니면서 놀아. ㅎㅎ
      차들 보고 있으면 입맛만 쩝쩝. 오늘도 니드포스피드나 조지는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