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1.29 21:45

3R 시스템 L-1200 브이렉스

제가 사용중인 PC 부품들중 가장 오래된 것이 케이스였습니다. 그다지 큰 불만은 없었지만 HD Audio가 지원되지 않는 전면 오디오 포트나 고장난 슬라이딩 도어(전면 패널 가운데 부분) 등등 자잘한 불편함도 있고 오래 쓰다 보니 지겨운 것도 있어서 케이스를 열심히 알아 보고 있었는데 제가 생각했던 선택 기준은 대충 이러했습니다.

1. 흡기쪽에 모두 먼지필터 적용(고양이 털 차단!!!)
2. 적절한 냉각 성능과 가능하다면 팬컨트롤러 내장
3. 사이드 패널이 막혀 있거나 또는 그렇지 않다면 구멍과 팬 쪽에는 먼지필터 적용
4. 하드 디스크 공진 대책
5. 하드 디스크 설치는 커넥터를 옆에서 작업할 수 있게 되어 있을 것(장탈착의 편리함)
6. 하드 디스크는 4개 이상 설치 가능
7. 디자인이 너무 튀지 않아야 함
8. 각종 버튼이나 USB 포트가 전면 패널에 있을 것
9. 가격은 10만원 이내 (적당한 케이스가 없다면 그 이상도 고려)
10. 가급적 높이와 길이가 50cm를 넘지 않을 것

이런 기준하에 케이스를 보다 보면 딱 이거다 싶은 놈이 없더군요. 그나마 그 중에 브이렉스가 많은 부분에 해당되었고 무엇보다 최근 실시한 공동구매의 가격이 매력적이었다는 현실적인 이유가 컸습니다. ^^;

왼 쪽이 새로산 브이렉스고 오른 쪽은 사용중이던 인윈 제품입니다. 사진상으로 볼 때는 브이렉스의 디자인이 고급스럽지 못하다는 생각이었는데 실물을 받아 보니 훨씬 낫군요. 케이스의 무게가 가벼운 것 같아서 살펴 봤더니 철판의 두께가 얇은 편이더군요. 제 취향으로는 좀 더 두꺼웠으면 합니다. 케이스란 모름지기 강직함이 느껴져야.. ㅎㅎ

두 대를 옆으로 나란히 놓고 이전 작업을 준비중입니다. 인윈 케이스(왼 쪽)의 하드 디스크 베이가 회전식인데 그래픽 카드의 길이가 길면 장착이 불가능하여 그래픽 카드 업그레이드에 제약이 따랐습니다.

각종 스위치와 커넥터 그리고 팬 등등 내부에 달린 것이 많다 보니 케이블이 어지럽게 많습니다.

특히 전면 포트부에서 배선 가닥이 많습니다. 여기서 집고 넘어가고 싶은게 파워 스위치인데...

스위치의 질감이 고급스럽지 못합니다. 떠꺽하는 느낌인데 개인 취향에 따라서는 이런 소리를 좋아하는 분도 계시긴 하겠지만 3R 시스템에서 충분히 검토해 볼 만한 사항이라고 생각됩니다.

이제부터 이사를 시작합니다. 우선 하드 디스크부터... 장착 편의성이 개선된 하드디스크 노이즈 킬러 2인데 불편한 점이 하나 있더군요. 스프링 위에 고정하는 방식이다 보니 드라이버를 사용하여 볼트를 채결할 때 하드가 흔들리고 뒤로 밀립니다. 그리고 케이스에 장착한 후 SATA 케이블을 꼽을 때에도 앞뒤로 흔들려서 손으로 반대편을 받치면서 작업했습니다. 구조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긴 한데 자주 뜯었다 붙였다 하는 분들이라면 아쉬움이 있을 것 같습니다.



노이즈 킬러에 장착된 하드를 손으로 건드려 봤습니다. 스프링 탄성 때문에 흔들흔들하더군요. 충격 흡수에는 분명 효과가 있겠지만 자동차의 쇽업쇼버 역할을 하는 스프링 탄성 흡수 기구가 없기 때문에 진동이 바로 억제되지 않고 일정 시간동안 유지되더군요. 물론 하드디스크가 케이스에 장착되어 구동하는 동안에는 제가 손으로 건드린 것과는 분명 다르게 동작할테지만 진동 억제는 좀 더 연구해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립 후에 케이스에 별다른 진동이 없는 걸로 보아 하드 디스크의 진동 흡수는 잘 되는 것 같습니다.


브이렉스의 구조상 8핀 CPU 보조 전원선을 메인보드 장착 전에 미리 연결해 두어야 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면 파워를 교체할 때 메인보드를 먼저 들어내야 하는 단점이 있다 보니 8핀 연장선이 있으면 편리합니다. 구입 전에 3R 시스템에 문의하여 기본적으로 제공한다는 얘길 들었으나 실제론 빠져 있어서 재차 문의를 했더니 원래 패키지에는 빠져 있는데 고객 담당자분께서 잘못 알고 계셨던 듯 합니다. 결국 택배로 보내 줘서 오늘 조립할 수 있었습니다.

메인보드를 장착하고 각종 케이블들을 뒤로 뺀 후 눕혀 보니 케이블들이 케이스에 깔립니다. 딱히 문제가 있는 건 아니지만 케이블 정리홀이 있는 케이스들은 이런 비슷한 일을 겪게 되겠더군요.

세워 놓고 보니 케이블들이 무척 많습니다. 아직 하드 디스크와 SATA 케이블들은 연결하지도 않은 상태인데 이게 다 뒤에 수납이 될지 의구심이 들더군요. 기본적인 조립을 마치고 케이블을 대충 묶은 다음 뒷판을 닫아 보려 하니 역시나 닫히지 않더라는.. ㅠ.ㅠ 가뜩이나 케이블 정리는 귀찮아 하는데 답이 안나오더군요. ㅡ.ㅡ

결국 일부는 앞으로 보내고 최대한 남긴게 이 정도입니다. 휴~~ 이마저도 뒷판 귀퉁이를 최대한 눌러가면서 겨우 닫았습니다. 그렇다고 다수의 케이블을 앞으로 보내 버리면 선정리홀의 의미가 퇴색돼 버릴 것이니 참 어려운 문제더군요. 이런 형태의 케이스들은 메인보드 뒷부분도 적당히 공간적 여유를 두어야 할 것 같습니다.


앞쪽은 그럭저럭 나름 깔끔하게 마무리하였습니다. 정면에서 보면 저렇게 옆으로 튀어 나옵니다.

기본적인 조립과  배선 정리가 끝나고 마지막 작업이 남았습니다. (무엇에 쓰는 물건일꼬? ㅎㅎ)

PCI 슬롯 윗쪽에 통기구가 있는데 이게 구멍이 크더군요. 비록 공기 흐름이 많지는 않은 곳이지만 먼지 유입을 최소화하기 위해 앞에서 잘라 놓은 방충망을 양면 테이프로 덧댔습니다.

그리고 또 한 군데에 큰 구멍이 있더군요. 전면 패널 바닥인데 전면 흡기 필터의 가치를 떨어뜨려 버리는 구멍인지라 이 쪽도 방충망 처리를 해 주었습니다. 특히 바닥쪽은 먼지 유입이 심하므로 꽤 효과가 좋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전면 패널을 뜯고 붙이다가 발견한 사실인데 먼지 필터에서 떨어지는 것으로 보이는 작은 검은 색 가루들이 보이더군요. 커팅 작업에서 나온 부스러기가 아닌가 합니다. 세심한 마무리를 바라는 소비자로서의 욕심으로 봐주시길 바랍니다.

몇 시간의 조립 작업을 마무리하고 전원을 켜 보았습니다. (상단 USB 3.0 포트에 붉은 빛을 내며 꼽혀 있는 건 리모컨 수신기입니다.) LED 팬들이 많다 보니 예전 케이스보다 샤방~한 모습입니다. ㅎㅎ 사이드 패널의 아크릴은 스모키 타입이라 은은하게 비치는게 고급스러움이 느껴집니다.


CPU 쿨러도 파란색 LED라서 색이 통일되서 좋군요. 너무 화려하여 유치하게 보이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괜찮네요.

실내 조명을 끄고 촬영해 봤습니다. 실제로 눈으로 보이는 것보다 아주 밝게 나왔는데 실제로는 은은한 느낌입니다. 그리고 팬을 끄면 LED도 꺼지므로 쿨링 성능이 요구되지 않는 상황이라면 평소엔 꺼두어도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팬 컨트롤러는 3단 조절(High, Low, Off)이 되므로 필요에 따라 세팅하면 됩니다. 팬 속도에 변화에 따라 LED의 밝기도 달라지는데 동영상으로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실내 조명이 어둡기 때문에 LED가 더욱 밝게 보이며 CPU 쿨러가 항상 켜져 있다 보니 케이스 팬 OFF시에도 팬 쪽으로 빛이 약간 새어 나오는 점 참고바랍니다.)

케이스는 참 오랫만에 업그레이드했는데 여러모로 만족스러웠습니다. 시원한 쿨링 성능, 필요에 따라 각각 조절이 가능한 팬 컨트롤러 그리고 USB 3.0을 포함한 다양한 포트류는 뛰어난 장점입니다. 조립 편의성 측면은 선정리 문제 덕분에 100점을 주긴 어렵지만 대체로 무난합니다. 메인보드 지지패널 쪽에 케이블 타이 묶을 수 있은 구멍이 좀 더 많았으면 하는 바램은 있습니다.

향 후 이보다 더 큰 모델을 제작할 계획이 있다면 높이를 약간 높인 후 CPU 보조 전원선 홀을 메인보드 윗쪽으로 내 주고 폭을 약간 넓혀서 메인보드 뒷편에 케이블 정리공간을 좀 더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하드 디스크 설치 공간을 한 두 개 더 확보해 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이왕이면 SSD를 고려하여 2.5인치 드라이브 설치공간도 마련해 주면 좋구요. (욕심이 끝도 없죠? ㅎㅎㅎ)

케이스 통채로 바꾸는 것은 꽤 오랜만이어서 그런지 몇 시간의 작업에 허리도 좀 아프고(중간중간 자세를 구부정하게 했더니.. ㅡ.ㅡ) 피곤뽕짝하네요. 늘어져 자는 고양이가 부럽습니다. ㅎㅎ 어찌 저렇게 무방비 상태로 자는지? 야생에서 저랬다간 바로 강퇴~~!!! ㅋㅋㅋ

Trackback 0 Comment 10
  1. Favicon of http://murakuno.tistory.com BlogIcon 無樂 2011.01.31 08: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파워스위치 소리...정말 내꺼랑 똑같네...ㅎㅎ 같은 3R이라고 같은 스위치를 쓰나보다.
    지난번에도 이야기했지만, 소리야..좋지 못하지만 확실하게 눌리는걸 알수 있으니 거기에 위안을 ㅡ,.ㅡ

    하드디스크노이즈....
    아이디어는 좋아보이는데, 차라리 방진나사가 더 나아보이긴 하네. 효과는 어떨지 몰라도.

    케이스를 위에 올려놓고 사용하면 저 불빛..눈에 거슬릴것 같은데. 실제로 안봐서 모르겠지만 말여.
    촬영한다고 올려놓은건가? 내려놓고 사용한다면 별 지장없겠지만.

    뒷판 선정리...딱 보니 방법이 나오는데. 내가 가서 해주까? ㅋㅋ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1.01.31 09:23 신고 address edit & del

      몇 일 써보면서 살펴 보니 파워 스위치 소리는 이제 그리 어색하지 않다는...(벌써 적응이? ㅋㅋ)
      하드 노이즈 킬러는 효과가 있긴 합니다. 동작 소음이 예전 케이스보다 많이 줄었네요.

      그리고 LED는 팬속도를 Low로 해 놓고 사용하면 눈이 부실 정도는 아녜요.
      정 거슬리면 전면 팬은 꺼 놓고 써도 되고 아니면 LED 없는 뒷쪽 팬이랑 앞이랑 바꿔도 되죠.

      저는 지금 날씨가 쌀쌀해서 뒷팬만 놔두고 다 꺼놨어요. 위에는 수건 덮어놓고.. ㅎㅎ
      나중에 여름에나 풀가동할 듯...

  2. 뭘해 2011.02.28 22:3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드필님 블로그에 첨 와봤습니다. 방충망... 저는 놓쳤던 건데 좋은 아이디어군요.
    하나 배워갑니다. 시퓨 전원선도 미리 빼야 한다는 것도... 메인보드 교체할 때
    제대로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1.03.01 01:40 신고 address edit & del

      이 곳까지 와주시고 감사합니다. ^^
      고양이 털이나 먼지에 민감한지라 예전부터 방충망을 썼었는데 효과가 아주 좋더군요.

  3. 뭘해 2011.04.18 18: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랫만에 다시 왔습니다.
    드필님 모기장 공법을 보고 나도 해야지 하고 있던 중 지난 주말에 컴 청소하려고 보니
    먼지가 장난이 아니어서 저도 나름의 모기장을 구해서 입구 구멍들을 다 막았습니다.

    전면, 후면, 상면도 다 감쌌구요.
    전면쪽은 저도 드필님처럼 전면커버 아랫쪽 구멍을 막으려다가 거기가 커버 빼낼 때
    손잡이 부분이라 아예 전면팬을 감싸 버렸습니다.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1.04.18 21:25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고 보니 그게 손잡이 역할을 하는군요. (모르고 있었다는.. ㅋㅋㅋ)
      뭘해님처럼 팬을 감싸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네요. ^^

  4. 뭘해 2011.04.18 22: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 구멍 아니면 전면 커버를 분해하기가 쉽지 않죠.
    그리고 팬을 직접 감싸는 건 경우에 따라 좀 위험할 수 있습니다.
    붙이는 방향이 공기가 흡입되는 방향이라 약간이라도 밀려들어가면 팬 날개와 부딪히니까요.
    그래서 저는 팬 측면 4면 모두에 양면 테이프를 붙이고 최대한 땡겨서 붙였습니다.

    그리고 제가 사용한 필터는 기본으로 주는 필터보다 더 촘촘한(거의 천 느낌이 나는) 것입니다.
    상단쪽은 그릴 구멍 사이로 먼지가 들어갈 것 같아서 그쪽에도 붙였는데 송풍에 좀 영향은
    있겠지만 입으로 불어보니 웬만은 통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1.04.18 23:12 신고 address edit & del

      케이스에 기본 제공되는 먼지필터의 필터링 능력은 제 경우 좀 아쉽게 느껴집니다.
      다만 먼지제거 능력을 높이면 통풍량이 줄어들테니 그 또한 고민거리긴 하더군요.
      460 쓸 때는 별로 못 느꼈는데 560으로 업그레이드하고 나니 발열량이 늘어
      케이스 쿨링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더군요. 그런데 팬속도를 높여서 풍량이 늘게 되면
      먼지 유입 또한 늘어날 것이고 보니 더욱 신경이 쓰입니다.

  5. 뭘해 2011.04.18 23:2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그 부분이 염려되어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데 다행히 시피유 온도가 거의 변화가 없어서
    다른쪽도 그려려니 하고 있습니다. 저도 상단팬을 끄고 지내고 있는데 여차하면 그걸 켜서
    보완을 하려고 합니다.

    그나저나 3R에서 글카 냉각용 브라켓과 팬을 무상으로 나눠주었는데 받으셨나요?
    560이 팬이 두개니 위치가 서로 딱 맞을 것 같은데...

    그리고 페인 쪽지로 문의 드렸는데 확인 좀 부탁드려요. ^^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1.04.18 23:34 신고 address edit & del

      방금 쪽지 드리고 왔습니다. ㅎㅎ

      3R 시스템에서 공짜로 준다는 그래픽 카드 쿨러 브라켓은 신청 안 했습니다.
      옆판이 막혀 있는데 내부에서 바람 더 불어준다고 해서 근본적인 해결이 안될것 같아서요.

      게임을 돌리면 75도 근방까지도 가던데 전후면 팬 속도를 High로 놓으면 70~71도로 유지되더군요.
      (상단팬은 먼지가 쌓이는 게 싫어서 꺼 놓고 손수건으로 덮어 놨습니다. ㅎㅎ)
      여름에도 상단팬까지 가동하면 별 무리는 없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