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11.26 23:10

고양이 네일캡

루비가 몇 달 전부터 문이나 옷장 문을 긁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아무 때나 긁어대는 것은 아니고 주로 밤에 안방 문이 닫혀 있을 때 열어달라고 하는 경우와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으나 사람들 자는 시간에 옷장 문짝을 긁어대는 통에 잠을 잘 수가 없더군요. 문짝에 흡집이 날 정도로 심하게 긁는 건 아니어서 다행이긴 하지만 숙면에 방해가 되니 피곤하다는... 그러다가 쇼핑몰에서 네일캡이라는 걸 발견하고 한 번 구입해 봤습니다.

캡 안 쪽에 본드를 살짝 뭍혀서 발톱 하나 하나씩 끼워주는 것인데 주문한 사이즈가 살짝 작아서 잘 안 들어 가더군요. 덕분에 루비가 불편했는지 반항을 좀 했으나 잘 참고 버텨주었습니다. (착한 것~ ㅎㅎ) 그런데 다 끼운 후 풀어 줬더니 바로 침대 밑으로 도망 가더라는... ㅋㅋ

잠시 자리를 피해 줬더니 기어 나와서 아들 침대에서 자고 있길래 살짝 발을 잡아 당겨서 찍어 봤습니다. 사진은 약간 칙칙하게 나왔는데 실제로 보면 나름 귀엽네요. ㅎㅎ

혹시 긁을 곳이 없어서 벽장을 긁나 싶어 함께 주문한 스크래치 패드인데 제가 이걸 왜 샀을까요? ㅠ.ㅠ 어차피 네일캡 붙일 거면 이건 아무 의미가 없는데.. ㅡ,.ㅡ;;;;;;; 쇼핑할 때 눈에 뭐가 씌웠던 듯.. 에효~~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 둔 아빠들의 로망  (4) 2010.12.12
루비 중성화수술  (2) 2010.12.12
고양이 네일캡  (4) 2010.11.26
통신요금 줄이기 힘드네  (0) 2010.11.01
요즘 우리집 고양이들  (2) 2010.09.30
오래된 사진첩에서 나온 옛날 지폐  (0) 2010.09.28
Trackback 0 Comment 4
  1. 무락 2010.11.27 12: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ㅋㅋㅋ
    안그래도 네일캡 사진보면서 문득, 이 분 스크래치판도 샀을것 같은데...했더니...역시나 샀군..ㅋㅋㅋ

    생각 할수록 웃기네...왜 샀데? ㅋㅋㅋㅋㅋㅋㅋㅋ




    하긴 네일캡이 천년만년 저러고 있을것도 아니니...스크래치판..잘 샀어...
    문제는 고냉이들이 잘 쓰냐 이겠지만. 큭~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0.11.27 16:14 신고 address edit & del

      네일캡 붙이면서까지도 전혀 의식을 안했다는!!!!
      치매일까요? ㅠ.ㅠ;;;;

  2. ㅋㅋㅋ 2011.11.09 19:2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귀여우세요 ㅋㅋ 둘다샀엉ㅋㅋㅋㅋ

    • Favicon of http://drivingfeel.net BlogIcon 드라이빙필 2011.11.10 11:10 신고 address edit & del

      저 당시 물건을 받아 들고 얼마나 어의가 없었던지 지금 생각해도 웃깁니다. ㅋㅋ

      그런데 네일캡이 오래 가지 못하고 다 벗겨지는 바람에
      결국은 스크래치 패드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하긴 했죠. ^^

      지금까지도 고양이들이 가장 잘 긁어대는 패드랍니다.